청각정보

난청

난청이란

귀기관 정보

귀는 크게 외이, 중이, 내이의 세부분으로 구성되며 이 가운데 어느 한 부분에 이상이 발생하여 소리를 잘 못듣게 되는 현상을 난청이라고 합니다. 난청은 눈에 띄지 않는 질환이지만 실제로는 신생아 1000명당 1명, 65세 이상의 성인에서는 열명중 한명, 70세 이상의 노인에게서는 60%에서 나타나는 가장 흔한 장애중의 하나입니다. 특히 현대사회가 고령화되는 특징 때문에 난청인구는 더욱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난청의 종류

의사소통의 가장 중요한 도구는 언어이며 언어를 이해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은 청각기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청각기관에 이상이 있으면 언어의 이해가 곤란하여 대인관계 및 사회활동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으며 빨리 치유 또는 재활을 하지 않으면 언어장애 또는 정신적 장애를 동반할 수 있습니다.
아동의 경우 생후 24개월까지가 언어발달에 가장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 시기의 청각장애는 언어 및 지능발달에 치명적 손상을 입히게 됩니다.
따라서 난청의 조기발견(생후 3개월 이내, 늦어도 6개월 이내), 조기치료 및 재활은 아동의 경우 더욱 중요합니다.

전음성 난청

외이 & 중이에 이상있는 경우 귀지가 너무 많은 경우, 외이염, 고막의 파열, 중이염 또는 이경화등으로 인해 나타나며, 대부분 수술 또는 일반적 치료로써 청각기능이 어느 정도 회복될 수 있습니다.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먼저 치료를 하고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경우는 전문의와 상담한 후 착용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감각신경성 난청

감각신경성 난청의 경우 보청기를 통하여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내이 즉 달팽이관 또는 청신경계통에 이상이 있는 경우

노인성난청 :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달팽이관 또는 청신경의 기능이 점차 퇴화하면서 나타나는 가장 빈도가 높은 난청입니다. 이때 가청범위가 줄어들고, 어음명료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음성난청 : 시끄러운 소리(기계소음,음악)나 자극적인 소리의 계속으로 청력이 서서히 감소되는 난청입니다.

신경성난청 :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직장인이나 주부들에게서 나타나는 이명현상과 & 말소리만 안들리는 현상들입니다.

선천성난청 : 가족단위로 나타나는 유전적 난청과 산모가 홍역 등을 앓거나 약물에 중독이 되었을 경우, 출생시 산소부족에 기인하는 비유전적 난청이 있습니다. 특수검사(유희청력검사, 이음향검사 기타등)를 통하여 조기에 난청을 찾아서 재활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혼합성 난청

전음성난청 & 감각신경성난청 유형이 혼합되어 있는 경우, 주로 중이염 등이 악화되어 내이까지 손상된 난청입니다. 치료가 우선인지 보청기착용이 필요한지 전문의의 처방이 필요합니다.

난청의 진단

  • 1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통하여 난청 정도와 귀 속 질병을 진단합니다.

  • 2

    난청인의 구조, 심리상태 및 사회활동 등을 고려하여 가장 적합한 보청기의 선택, 상담 및 처방을 받습니다.

  • 3

    보청기 착용 후에는 적합도 증명검사 및 사후 관리를 받습니다.